/* 
 http://sosal.kr/
 * made by so_Sal
 */

 


 

역시 대학교 앞은 까페 천국이에요. 넘나 많은 곳!

그 중에서 딸기덕후인 저의 강력한 의견표출로 간택된 이 곳! 바로 카페이레 입니다.

부산대 정문에서 내려와서 부산은행 사거리 근처 2층에 있는 카페에요.

조용한 분위기라서 맛있는 디저트와 함께 공부하기도 참 좋은 카페인것 같습니다.


 

이렇게 입구에서 딸기가 돌아왔다고 포스터를 붙여놓으셨어요 ㅋㅋ.

전부터 딸기가 들어간 카페음식을 검색하다가 영롱한 딸기 와플을 발견하고는 기억해두었죠 후후....

갤러리안경점과 눈사랑안경점 사이에 2층으로 올라가는 입구가 위치해있어요.

내부 분위기는 여느 개인까페와 다르지 않았습니당.

그러나 주인아저씨가 친절하셔서 카페이레만의 따수운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았어요^-^

 

 


메뉴판을 전부는 못 찍어와서 아쉬운데요.. 앞에 간단하게 2페이지 정도는 찍어왔어요.

 

 

아메리카노 3500원, 스무디, 프라페류 4800원, 라떼 4000원에서 4500원선, 모카류 4800원 요정도...?

자몽청, 레몬청을 직접 만드시나봐요 자몽청요거트, 레몬청요거트 라는 메뉴가 있는데 이건 6500원.

 

대망의 딸기와플 세트는 18000원! 이거슨 딸기를 겁나게 꽂아놓은 무시무시한 딸기와플과 아메리카노 두 잔이 세트!

딸기 아이스크림와플, 베리믹스와플도 있었어요. 이것들은 다음에 먹어주는걸로..


자몽청요거트, 딸기와플 세트를 시켜보았습니당.

아, 카페에 들어가 자리에 앉고 메뉴를 주문하면 가져다주십니다. 계산은 후불!

자몽청 요거트!

자몽청이 아닌 것 같은 느낌. 신선한 생자몽이 톡톡 터지는 식감! 개인적으로 너무나 흡족했어요.

꿀이나 설탕으로 절인 느낌도 없어서 오히려 너무 좋았어요. 씁쓸달콤~.~ 요거트와 궁합도 좋구요.

요거트에는 몇 가지 견과류와 그래놀라가 들어있어서 심심하지 않은 재밌는 맛이랄까용 ㅋ.ㅋ

그 다음 딸기와플!

영롱... 딸기가 장난아니쥬? 공격적이쥬? 먹어달라고 아웅다웅 아우성(는 내 눈에).





'맛있게' 필터로 한번 더!

노트5 넘나좋은것..

딸기 자체가 엄청 달고 그렇진 않아서 아쉬웠지만 딸기 덕후는 감내하고 맛있게 먹어줍니다.

(식사 후에 바로 또 먹어서 공격이 쪼끔 힘들었음;;;)

생크림이 단맛을 받쳐주고 와플 자체가 맛있었어요^.^ 그냥...맛있었다...! 굳.

비주얼만큼의 맛은 아니지 않나...(단호) 그렇지만 맛있었다고 합니다^^

따란, 카페 내부사진이 마땅한 것이 없어 모델을 가려주고 올려봅니다ㅋ.ㅋ

딸기시즌이 끝나기 전에 한번 들러보세요^.^



카페가 워낙 조용하고 한적하고, 디저트도 달달한게 많기 때문에

정말 공부하기도 좋은 카페인것 같아요.

신고
Posted by ca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 708 이전버튼